한EU통상정보

보기

EU, 산지전용 및 삼림훼손 방지 공급망실사 의무화 법안 제안

206 인쇄

EU, 산지전용 및 삼림훼손 방지 공급망실사 의무화 법안 제안



-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 / KBA Europe 제공



EU 집행위는 17일(수) 산지전용 및 삼림훼손 방지를 위한 공급망실사 법안을 발표

법안은 대두 등 6가지 품목 및 일부 가공제품을 수입 또는 유통하는 사업자는 2020년 12월 31일 이후, 산지에서 전환된 농지에서 생산된 법 적용대상 품목을 수입 또는 유통하지 않도록 관련한 공급망실사 의무를 부담

따라서, 2020년 12월 31일 이후 산지에서 농지로 전용된 토지에서 생산된 대두 등 법 적용대상 품목의 EU 역내 수입은 사실상 금지됨

대두 등 일부 농작물 및 이를 이용해 사육한 쇠고기 등의 생산 확대를 위한 산지*의 농지전용 방지를 통해 산지 및 삼림을 보호하기 위한 것으로, 불법은 물론 합법적인 농지전환도 실사대상에 포함한 것이 특징

* 법안은 보호 생태계를 산지와 삼림에 한정, 습지, 사바나 등의 에코시스템은 보호 범위에서 제외됨 

집행위는 이번 법안이 발효되면, 연간 3,190만 톤의 탄소배출이 저감되고, 연간 약 32억 유로의 경제적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추산

[적용대상]

법 적용대상 품목은 생산지와 관계없이 EU에 수입, 유통되는 모든 대두, 쇠고기, 팜 오일, 목재, 코코아 및 커피와 가죽 초콜릿, 가구 등 일부 가공제품이 적용되며, 향후 대상 품목 재검토를 통해 확대할 방침

[국별 위험도에 따른 차등 실사의무]

법안은 모든 국가를 산지전용 또는 삼림훼손 위험도에 따라, 저위험(low), 표준위험(standard) 및 고위험(high)으로 분류, 위험에 상응하는 엄격한 실사의무를 부여

모든 국가는 우선 '표준위험' 국가로 분류되며, 집행위가 위임입법을 통해 특정 국가의 위험도를 변경할 경우, 이에 따른 실사의무의 수준도 변경됨

[수입자 등의 의무]

적용대상 품목 수입자 또는 유통업자*는 △2020년 12월 31일 이후 산지에서 전용된 농지에서 생산된 상품이 EU 역내 수입 및 유통되는지 여부 및 △상품이 적법하게 생산되었는지 여부에 관한 실사 의무를 부담

* 법안은 수입자 등 상품을 EU 시장에 처음 공급하는 사업자를 '오퍼레이터(operator)', EU에 이미 수입된 상품을 역내에서 유통하는 사업자를 '트레이더(trader)'로 분류, 오퍼레이터에 대해 트레이더 보다 강화된 실사의무를 부여 

공급망 실사의무는 1단계로 원산지, 수량, 생산토지 좌표*, 공급자 등 상품 공급망 관련 정보를 수집, 관계당국의 요청시 이를 제공해야 하며,

* 법안은 수입자 및 유통업자 등에 대해 상품의 정확한 생산지 좌표 제시를 요구하고 있으며, 인공위성 위치추적 및 영상 기술을 활용, 정확한 산지전용 및 삼림훼손 실태 파악에 활용할 방침 

2단계로는 1단계에서 수집된 정보에 기초한 공급망 위험을 분석하고, 3단계로 위험 예방을 위한 적절하고 비례적인 조치를 시행해야 함

[과징금 등 행정제재]

법안은 각 회원국에 법 위반 기업에 대한 제재조치로 과징금, 공공조달 참여제한 등 각종 행정제재를 부과할 수 있도록 규정

특히, 과징금의 경우, 위반기업의 연매출의 최대 4% 이내에서 각 회원국이 자율적으로 책정 및 부과할 수 있도록 허용

각 회원국은 법 적용대상 품목의 수입 또는 유통에 대한 감시체제*를 운영하고, 집행위 및 타 회원국과 관련한 정보 교환을 촉진해야 함

회원국 당국은 품목별 및 국가별 위험도에 상응하는 일정 비율의 상품에 대한 사업자의 실사의무 수행에 대한 감사를 시행해야 함

첨부파일 : EU 산지전용 및 삼림훼손 방지 공급망실사 법안 적용대상 품목


첨부파일 Deforestration draft list.pdf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프랑스 EU 담당 장관, '기후클럽' 참가국에 CBAM 면제 검토 가능
다음글 EU, 질소비료 원료(UAN) 반덤핑 관세 잠정 중단 검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