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EU통상정보

보기

프랑스, 리쇼어링 첫 사례로 파라세타몰 생산

194 인쇄

프랑스, 리쇼어링 첫 사례로 파라세타몰 생산

 

 

 

-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 / KBA Europe 제공

 

 

 

코로나19를 계기로 중요 의약품 리쇼어링이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프랑스는 3년 내 진통제 원료의약품인 파라세타몰 생산을 리쇼어링 한다는 계획

정부는 의약품 공급망 안정성 강화의 일환으로 주요 의약품 국내생산을 확대하는 리쇼어링 정책을 추진, 첫 상징적 사례로 파라세타몰을 선정

코로나19 사태로 프랑스 등 일부 시장에서 파라세타몰의 배급제가 시행되고 소수기업의 생산으로 공급망이 취약한 점이 선정 배경

프랑스는 코로나19 1차 확산시 마스크, 검사시약 및 치료제 부족 등 보건제도 미비로 독일 등 주변국보다 사망률이 높은 것으로 진단

코로나19 사태 이전, 가격인하 압력, 분절된 공급망 등 재고부족 사례가 2008년 44건에서 2018년 868건으로 급증, 의약품 공급망 개선이 요구되던 상황

지난 20년간 원료의약품(APIs) 생산의 아시아 이전이 활발히 진행되어, 2008년 기준 90% API가 중국과 인도에서 생산, 수입되고 있음(최근 약 50~80% 수준으로 추정)

지난 6월 마크롱 대통령은 5개 회원국 정상과 함께 EU 집행위원장에 전달한 서한에서, 중요 의약품 및 원료의약품 생산에 인센티브 부여 등 역내 생산 장려를 촉구

집행위도 중요 의약품 공급망의 취약성을 개선, 안정성 강화를 위한 방안을 역내 제약업계와 협의중

프랑스 산업계는 복잡한 글로벌 공급망의 리쇼어링을 정부가 정치적 관점에서 성급하게 추진하고 있다며 비판

또한, 리쇼어링 비용을 정부가 부담하지 않으며, 리쇼어링의 경제적 메리트가 매우 제한적이라고 주장

프랑스 정부는 파라세타몰 이외, 호흡기 부착 환자용 의약품, 펜타닐과 몰핀 등 진통제, 항생제 등 30여개 복제약의 국내 생산에 대해 업계의 의견을 수렴중


첨부파일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EU, 홍콩 사태에 이중용도상품 수출제한 등 강경 대응
다음글 美, EU '그린 딜' 무역협정 걸림돌로 지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