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EU통상정보

보기

EU 회원국, 온실가스 절감 위해 항공세 도입 촉구

2 인쇄

EU 회원국, 온실가스 절감 위해 항공세 도입 촉구



- 한국무역협회 브뤼셀지부 / KBA Europe 제공


EU 회원국들이 7일(목) 공동선언문에서 차기 EU 집행위에 항공세 도입 등 항공운송 온실가스 감축에 적극 나설 것을 촉구

항공운송은 막대한 온실가스를 배출하나 가격이 다른 운송수단에 비해 낮다면서 EU 차원의 불균형 해소 노력을 주문

네덜란드는 지난 5월 발표한 2021년부터의 추가 항공세 부과 방침을 EU 차원의 항공세 도입이 불발되더라도 계속 추진할 것임을 강조

독일도 2020년 4월부터 국내 및 국제선 항공권에 추가 세금을 부과, 확보된 세수를 철도운송 활성화에 사용할 것임을 발표

이번 선언문은 네덜란드가 주도하고 벨기에, 불가리아, 덴마크,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룩셈부르크, 스웨덴 등 9개 회원국이 참여(주요국 가운데 영국과 스페인은 불참)

폰데어라이엔 EU 집행위원장 지명자는 EU 배출권거래제가 허용하고 있는 항공사에 대한 무료 배출권 할당량 축소를 시사

또한, 프란스 팀머만 환경담당 집행위원 지명자도 운송산업의 공정경쟁을 위해 항공운송 세재 개편이 필요하다고 역설

환경단체가 EU의 항공운송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높이 평가하고 있는 가운데, 관련업계는 항공세 부과보다 항로조정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을 주장

환경단체 등은 EU 항공운송 온실가스의 절반 이상을 배출하고 있는 9개 회원국이 차기 집행위에 항공세제 개편을 요구하고, 집행위도 긍정적인 입장을 내놓고 있어 지금이 온실가스 규제 적기라고 주장

그러나 항운업계는 항공세 부과 등 소비자 편익을 해치는 방안 보다 '유럽단일공역(SES) 이니셔티브'를 조속히 추진하면 항로조정 등을 통해 10%의 배출 절감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

 

첨부파일
이전글 다음글
이전글 독일, GDPR 위반업체에 사상 최대 규모 벌금 부과
다음글 융커 EU 집행위원장, 미국의 對EU 자동차 관세 미부과 확신